유방암 환자, 최근 5년간 6.9% 증가

2021년 진료인원 269,313명…입원 46,841명, 외래 222,472명 문선희 기자l승인2023.05.25 13:40: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유방암(C50)’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진료인원은 2017년 206,308명에서 2021년 269,313명으로 63,005명 (30.5%↑)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6.9%로 나타났다.

진료형태별로 살펴보면 입원은 2021년 46,841명으로 2017년 38,467명 대비 21.8%(8,374명↑), 외래는 2021년 222,472명으로 2017년 167,841명 대비 32.5%(54,631명↑) 증가했다.

▲ 2017년~2021년 ‘유방암’ 진료형태별 진료인원

2021년 기준 ‘유방암’ 환자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269,313명) 중 50대가 34.9%(93,884명)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5.9%(69,839명), 40대가 22.4%(60,376명) 순이었다.

진료형태별로 살펴보면 입원의 경우 5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33.0%로 가장 높았고, 40대가 27.1%, 60대가 22.7%를 차지했으며, 외래의 경우에는 50대가 35.2%, 60대가 26.6%, 40대가 21.4% 순으로 나타났다.

▲ 2021년 ‘유방암’ 연령대별 / 진료형태별 진료인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허호 교수는 50대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유방암 환자의 중간 나이는 52.3세로 이는 2000년의 46.9세와 비교하면 유방암 환자의 중간 나이가 점점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또한 유방암 재발이 가장 높게 나타나는 시기는 치료 후 2~3년 이내이고, 재발 후에도 치료를 통해 오랜 기간 암을 조절하며 생활을 유지해 나갈 수 있다”면서 50대가 가장 많은 이유에는 이런 배경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연령대별로는 80세 이상이 2017년 3,874명에서 2021년 6,996명으로 80.6% (3,122명↑) 가장 많이 증가했고, 60대가 58.9%(25,893명↑), 70대가 47.1% (8,132명↑) 순으로 늘었다.

인구 10만 명당 ‘유방암’ 환자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1년 524명으로 2017년 405명 대비 29.4% 증가하였으며, 진료형태별로 살펴보면 입원은 2017년 150명에서 2021년 182명(21.3%↑)으로 증가하였고, 외래는 2017년 662명에서 2021년 867명(31.0%↑)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가 1,091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1,000명, 40대가 733명 순으로 나타났다.

‘유방암’ 환자의 건강보험 총 진료비는 2017년 7천 967억 원에서 2021년 1조 3천 562억 원으로 2017년 대비 70.2%(5천 595억 원)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4.2%로 나타났다.

진료형태별로 살펴보면 입원환자의 총 진료비는 2017년 2천 990억 원에서 2021년 4천 631억 원으로 54.9% 증가하였고, 외래환자는 2017년 4천 977억 원에서 2021년 8천 930억 원으로 79.4% 증가했다.

2021년 기준 진료형태별 ‘유방암’ 환자의 건강보험 총 진료비 구성비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50대가 33.7%(4천 567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26.0%(3천 523억 원), 60대가 23.3%(3천 166억 원)순으로 나타났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살펴보면, 2017년 386만 2천 원에서 2021년 503만 6천 원으로 30.4% 증가하였으며, 진료형태별로 구분해보면, 입원은 2017년 777만 3천 원에서 2021년 988만 8천 원으로 27.2% 증가하였고, 외래는 2017년 296만 5천 원에서 2021년 401만 4천 원으로 35.4% 증가했다.

일산병원 외과 허호 교수는 ‘유방암’ 예방법으로 “생활양식과 관련된 유방암 위험인자들을 교정하는 방법으로 유방암 발생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며 “하루에 술 한잔을 마시면 유방암의 발생 위험이 7-10% 증가하고 하루에 두 세잔을 마시면 그 위험이 20%까지 증가하므로 금주하는 것이 유방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저했다.

이와함께, 폐경 후 과체중 또는 비만인 경우 유방암 위험이 증가하므로, 폐경 후 정상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미국 암 협회에서는 강한 강도로 일주일에 75분에서 150분 정도 운동하거나 중간 정도의 운동을 일주일에 150분에서 300분 진행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경구피임약이나 호르몬대체요법은 꼭 필요한 경우 이외에는 피하는 것이 유방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며, 30세 이전 이른 나이에 임신을 하거나 모유 수유를 하는 것도 유방암의 위험을 낮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예방법에도 불구하고 유방암 발생 위험을 모두 제거할 수는 없다”며 “정기적인 건강 검진을 통해 유방암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조기에 진단하여 조기에 치료받은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3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