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만 잘 지켜도 갱년기 증상 줄일 수 있다

문선희 기자l승인2022.06.21 10:3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폐경 전 갱년기 여성에서 이상적인 심혈관 건강 수칙을 잘 지킨 사람이 안면홍조 및 야간발한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미국 내분비학회의 공식 학술지인 임상 내분비 및 대사 저널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IF=5.958)에 게재되었다.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장유수 교수, 최혜린 박사 연구팀은 2014년~2018년 사이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를 방문한 42세 이상 52세 이하의 폐경 전 갱년기 여성 2,500여명 대상으로 평균 4.5년의 추적 분석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미국심장협회에서 정의한 이상적인 심혈관 건강 수칙에 1점씩 점수를 매겨 점수가 높을수록 이상적인 심혈관 건강습관을 가지고 있다고 간주했다.

(▲비흡연 또는 과거흡연, ▲체질량지수 <23kg/m2, ▲중등도 이상의 신체활동량, ▲총 콜레스테롤 <200 mg/dL, ▲혈압 <120/80 mmHg, ▲공복혈당 <100mg/dL, ▲건강한 식습관)

또한, 갱년기 증상 중 혈관운동증상인 안면홍조 및 야간발한은 설문조사를 통해 측정했으며, 1점부터 7점까지 척도 중 3점 이상의 괴로움을 느끼는 경우 중등도 이상의 혈관운동증상이 있다고 정의했다.

그 결과,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는 사람(5-6점)에 비해 건강하지 않은 생활습관(0-2점)을 가진 사람에서 폐경 전 혈관운동증상이 발생할 위험이 약 41% 더 높았다. 특히 중등도 이상의 심각한 혈관운동증상이 발생할 위험은 약 57%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높은 심혈관 건강 점수를 잘 유지하는 것이 추후 발생할 혈관운동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 교수는 “안면홍조 및 야간발한 등 혈관운동증상은 갱년기 여성의 약 80% 가량이 경험하며, 상당수 여성이 일상생활에 불편감을 호소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뚜렷한 치료 및 예방법이 없었다”며 “본 연구는 갱년기 증상에 대해 처음으로 예방에 초점을 맞춘 연구”라며 이번 연구가 주는 의미를 강조했다.

이어 데이터관리센터 장유수 교수는 “앞으로도 갱년기 증상 예방 연구를 통해 중년여성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의 갱년기 여성의 만성질환 위험요인 규명을 위한 전향적 연구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2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