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세 이상 고령자 운전, 큰 사고 위험 ‘껑충’

60대 보다 중증 손상 1.39배 높아 문선희 기자l승인2020.05.19 11:11: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75세 이상 고령 노인 운전자는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큰 손상이 발생하는 사고로 이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그 동안에는 고령 노인 운전자의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다는 연구가 다수 있었다.

가천대 길병원 응급의학과 최재연, 조진성, 우재혁, 임용수 교수팀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응급실손상환자심층조사(EDIIS)를 기반으로 60세 이상 운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노인 운전자 중에서도 75세 이상 고령일 때 교통사고 발생확률이 월등히 높았다.

▲ 좌측부터 최재연, 조진성, 우재혁, 임용수 교수

이번 연구는 60세 이상 6427명을 대상으로 5537명의 비중증 손상자(86.1%)와 890명의 중증 손상자(13.9%)로 구분해 이뤄졌다. 연구 결과, 60~64세 운전자 대비 75~79세 운전자의 중증 손상 발생 확률이 1.39배(1.39 오즈비, odds ratio) 높았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0년 고령화 사회에서 2018년 고령 사회로 변모해 고령 운전자가 급격히 증가한 가운데, 중증 사고에 대한 대책 및 정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한국도로교통공단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65세 이상 운전자가 유발하는 사고는 매년 19.3% 증가했다. 사상자 수도 2001년 대비 2016년 3배나 늘었다. 미국의 경우, 2030년 교통사고 관련 노인 운전자 수는 1999년에 비해 178% 늘어나고 치명적인 추돌사고로 15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 대상자 중 전체 13.9%에 달하는 중증 손상자들의 발생 원인으로는 연령 외에도 사고 발생 상대편, 도로 종류는 물론 음주 2.02배(오즈비 2.02), 안전벨트 미착용 2.06배(오즈비 2.06)높았다.

또 전체 60세 이상 모든 연령에서 사고 상대편은 차량이 가장 보편적이었지만, 운전자의 연령이 높아질수록 고정 시설물 또는 단독 차량 추돌사고가 높았다. 또 고령일수록 안전벤트 미착용 비율도 높았다.

전체 대상자의 손상 부위로는 두경부 손상이 3428건(54.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흉부와 사지 손상이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전체 대상자 중 60~64세는 2955명, 65~69세는 1788명, 70~74세는 1067명, 75~79세는 441명, 80세 이상은 176명이었다. 특히 2011년 75~79세와 80세 운전자는 각각 41명(5.7%)과 12명(1.7%)이었지만, 2016년에는 106명(7.5%)와 49명(3.5%)까지 증가했다.

최재연 교수는 “환자들의 연령이 높을수록 중증 손상 발생률이 높았다. 그 외에 음주와 안전벨트 미착용이 중증 손상 발생률과 관련이 깊었다”며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고령화 추세 속 교통안전 대책 입안 시 연령 기준을 결정함에 있어 실제적인 조정 근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Effect of Age on Severity of Injuries in Traffic Accidents Involving Elderly Drivers’라는 제목으로 국제적인 노인학회지인 <International Journal of Gerontology> 2019년 12월에 발표됐다.

 

◆ 안전벨트 착용…올바른 자세 필수

운전 중 사고 혹은 피로감을 줄이기 위해서는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는 습관은 물론 올바른 자세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

운전 중 피로 누적과 집중력 저하는 크고 작은 교통사고로 연결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안전 운전을 위해서 안전벨트는 필수 사항이다. 안전벨트 미착용 시에는 범칙금 부가는 물론 사고로 인한 부상, 사망 위험이 월등히 증가한다. 또 안전벨트 착용 시에는 바른 방법으로 정확한 자세로 착용해야 한다. 또 에어백을 장착해 충돌사고 발생 시 부상 위험을 줄여야 한다.

응급의학과 조진성 교수는 “운전 시 올바른 자세도 사고 및 부상 예방에 중요한 요소”라며 “과거 조사에 의하면 국내 운전자들은 지나치게 상체를 앞으로 기울이는 사람이 약 40%, 지나치게 뒤로 기대고 운전하는 사람이 약 30%를 차지했다. 즉, 70%에 달하는 사람이 바르지 못한 자세로 운전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잘못된 운전 자세는 위급 상황 발생 시 민첩한 대처와 조작이 불가능하고, 운전에 따른 피로감을 가중시켜 피해야 한다. 무엇보다 가장 나쁜 운전 자세는 운전석을 앞으로 바짝 당겨서 앉는 것으로 이는 신체 유연성을 감소시키고 시야를 좁게 해 위기 시 신속한 대처를 방해한다. 목과 어깨에 힘이 들어가 피로도가 가중된다.

응급의학과 우재혁 교수는 “올바른 운전 자세는 시트에 엉덩이와 등이 밀착되게 하고, 등받이의 각도는 약 15도 정도 뒤로 기울이는 것이 좋다”며 “페달은 끝까지 밟았을 때 무릎이 완전히 펴지지 않을 정도로 약간의 여유가 있으면 된다. 의자를 뒤로 빼거나 등받이를 뒤로 제치고, 발과 팔을 쭉 뻗은 채 운전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0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