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S·세엘진, 합병 지연 불가피

오테즐라 매각으로 인해 합병 시기 늦춰질 가능성 높아 김태완 기자l승인2019.07.08 00:21: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 말 예정이었던 BMS와 세엘진의 합병에 제동이 걸렸다.

BMS의 '오테즐라(성분명 아프레밀라스트)' 매각 계획으로 인해, 당초 올해 말~내년 1분기로 예정됐던 양사의 합병 절차 지연이 점쳐지고 있는 것. 현 추세대로라면 내년 중에 합병이 마무리될 수 있을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앞서 지난달 24일(현지시각) BMS는 세엘진 합병 과정에서 연방공정거래위원회(FTC)이 제기한 '건선 치료제 분야의 독점 행위'에 대한 지적사항과 관련해 세엘진의 건선성 관절염 치료제 오테즐라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결국 양사의 M&A 절차가 진행되기 위해서는 오테즐라 매각이 선행되어야 하는 상황.

문제는 오테즐라 매각을 위해서 고려해야 할 부분들이 많다는 점이다. 

우선 오테즐라 매각에는 오테즐라와 그에 관련된 직원들까지 모두 포함되어 있어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매각 절차도 복잡해 질 수 밖에 없는 요소다.

또한 세엘진의 주력 사업인 혈액암 분야의 경우 회사에서 약물을 직접 관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건선 치료제인 오테즐라는 다수의 국가에서 코프로모션 계약을 통해 공급되고 있다. 즉 세엘진만의 문제가 아닌, 코프로모션을 체결한 제약사들과의 계약까지 고려해야 한다.

매각 가격도 문제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성장세가 완화되고 있는 BMS 입장에서는 세엘진의 합병이 빨리 이뤄지길 바랄 것"이라며 "더욱이 BMS에서는 합병을 위한 조직개편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오테즐라 매각은 시급하게 이뤄져야 될 사안"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BMS가 조급할수록 오테즐라는 제 값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며 "BMS는 합병을 위해서는 오테즐라를 빨리 매각해야 하지만, 제 값에 팔려야만 그 금액으로 부채 상환과 회사 성장을 위한 투자가 이뤄질 수 있는 만큼 진퇴양난에 빠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오테즐라 매각에 난항이 예상되는 만큼, 양사의 합병 과정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9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