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 앱기반 모바일 초음파 ‘루미파이’ 국내 출시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와 호환되는 초음파의 모바일 에디션 김태완 기자l승인2018.11.27 16:24: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스마트폰, 태블릿PC에 바로 연결해서 사용하는 필립스의 앱기반 모바일 초음파 루미파이가 국내에 출시됐다.

필립스코리아는 27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안드로이드용 모바일 기기와 호환이 가능한 앱기반의 모바일 초음파 루미파이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루미파이는 모바일 디바이스와 애플리케이션(앱), 최신 초음파 트랜스듀서 기술, IT 및 지원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연결해 의료진이 비용은 절감하면서 보다 효율적으로 환자를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초음파 솔루션이다 .

루미파이는 의료진이 언제 어디서나 초음파 영상을 근거로 신속하고 정확한 임상적 의사 결정을 내리도록 돕는다. 카트형 초음파는 이동에 제약이 있고 검사를 준비하고 실시하는 데 시간이 소요되는 반면 루미파이는 트랜스듀서와 모바일 기기만 있으면 여러 응급 상황에서 초음파 검사를 실시할 수 있다. 필립스 초음파 중 처음으로 병원 전 단계(pre-hospital)에서부터 사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며, 최신 초음파 기술이 집약된 3종류의 트랜스듀서로 혈관, 근골격, 표재성부위, 연부조직, 심장, 복부(간, 췌장, 신장, 비장), 산부인과, 폐, 외상초음파 등 광범위한 진료 영역에서 사용 가능하다.

루미파이를 사용하려면 먼저 안드로이드 모바일 기기의 구글 플레이스토어(Google Play store)에서 루미파이 앱(The Lumify App)을 다운로드한다. 그 다음 필립스 트랜스듀서를 모바일 기기에 연결하고 루미파이 앱을 실행한 후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면 된다. 다양한 의료 환경에 대비해 엄격한 환경 및 내구성 테스트를 거친 3종류의 트랜스듀서(L12-4, S4-1, C5-2)에 대해서는 3년간 품질 보증을 실시한다. 특히, S4-1 트랜스듀서 무게는 100g 미만으로 초경량이며 크기는 스마트폰보다 작다. 또한 트랜스듀서는 연결된 모바일 기기의 전력을 사용하여 별도의 충전이 필요 없기 때문에 응급 상황 시 유용하다.

루미파이는 모바일 기술과 통합되는 것을 넘어서 클라우드 기술을 사용하여 의료영상저장 정보시스템(PACS), 공유 네트워크, 시스템 디렉토리 등과도 연결된다. 또한, 소프트웨어가 업데이트될 때마다 사용자에게 안내하여 항상 최신 버전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함께 새로운 트랜스듀서와 서비스, 앱 등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필립스코리아 초음파 사업 부문 담당 황규태 상무는 “필립스는 어떠한 상황에서든 의료진이 정확하고 신속하게 진료를 할 수 있도록 돕는 초음파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언제 어디서든 고품질의 진단 영상을 제공하는 초음파의 모바일 에디션, 루미파이가 개발된 배경이기도 하다”며 “루미파이 국내 출시를 통해 의료진이 보다 많은 영역에서 더 많은 환자를 돌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8 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