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간호사 부족 직접 해결 나서…자치단체 최초

졸업자에 취업 지원금 지원 및 간호인력 처우 개선방안 발표 문선희 기자l승인2018.09.12 13:06: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주도가 자치단체 최초로 직접 간호사 부족 해결에 나서 주목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만성적인 간호사 부족문제 해결을 위해 도내 간호대학 졸업자가 관내 의료기관에 취업할 경우 취업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간호인력 처우 개선방안’을 최종 확정·발표했다.

대한간호협회가 최근 발간한 ‘대한간호’ 통권 제265호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의 경우 계속된 간호대학 신설과 증원에도 불구하고 지난 2015년과 2016년 각각 270명과 300명의 졸업자 중 절반 이상인 54.1%(146명)와 53%(159명)가 타 지역에 있는 의료기관에 취업했다. 이는 제주특별자치도가 타 지역보다 낮은 임금에다 업무 강도마저 높아 신규 간호사들이 도를 떠나고 있기 때문.

이에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도비 138억8천만 원을 투입해 간호사를 비롯한 간호인력의 도외 유출을 방지하고 경력단절 간호인력 재취업 지원을 통해 도내 의료기관의 만성적인 구인난 해소함으로써 보다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도민들에게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제주특별자치도가 마련한 ‘간호인력 처우 개선방안’에서는 만성적인 간호사 부족문제 해결을 위해 도내 간호대학 졸업자가 관내 의료기관에 취업할 경우 취업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점이 눈에 띈다.

또 수도권 대형 병원과 도내 의료기관 근무인력의 임금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표준임금제를 연구하고 이와는 별도로 야간근무자(3교대 근무)에 대한 보상체계를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읍·면지역 의료기관 근무 간호인력에 대해 처우개선비 지원하고 의료기관 간호인력 기본인건비 부담 외에 발생하는 초과인건비를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지원 가이드라인에 준해 지원하고 장기적으로는 의료기관 행복통장제도 도입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번 ‘간호인력 처우 개선방안’은 의료기관 근무 간호인력 외에 사회복지시설, 노인복지시설, 장애인복지시설에서 종사자하고 있는 간호인력도 포함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외에도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협의를 통해 도내 보건교사 배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대책이 발표된 것과 관련 제주특별자치도간호사회 송월숙 회장은 “도내 간호사가 일한만큼 임금을 통해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체계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이번 대책 발표로 도내 간호사의 이직율을 해소하고 안정적 일자리가 제공돼 지금까지 겪어온 만성적인 간호사 부족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는 도지사 선거기간 중이던 지난 5월 9일 “매년 제주에서는 300명이 넘는 간호사 인력이 배출되고 있지만 도내 근무자는 절반이 채 되지 않는다. 간호사 인력의 도외 유출로 만성적인 간호 인력난을 겪고 있고, 그로 인해 근무여건도 열악해지고 있다”며 제8호 공약으로 간호사 등 간호인력의 처우 개선을 위해 3교대 야간근무에 대한 보상체계 확립을 약속한 바 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8 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