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다빈도 질환 5위 ’등통증‘…전체인구의 10% 차지

2021년 진료인원 5,464,577명…남성 2,361,333명, 여성 3,103,244명 문선희 기자l승인2023.03.16 14:33: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1년 다빈도 질환 5위인 등통증을 전체인구의 10%가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등통증(M54)’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2017년 5,123,996명에서 2021년 5,464,577명으로 340,581명 (6.6%)이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6%로 나타났다.

남성은 2021년 2,361,333명으로 2017년 2,133,989명 대비 10.7% (227,344명), 여성은 2021년 3,103,244명으로 2017년 2,990,007명 대비 3.8%(113,237명) 증가했다.

▲ 2017년~2021년 ‘등통증’ 질환 성별 진료인

2021년 기준 ‘등통증’ 환자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5,464,577명) 중 60대가 20.4%(1,115,710명)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19.1%(1,041,405명), 40대가 15.4%(841,352명) 순이었다.

남성의 경우 6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18.6%로 가장 높았고, 50대가 18.4%, 40대가 17.2%를 차지했으며, 여성의 경우는 60대가 21.8%, 50대가 19.6%, 70대가 15.0% 순으로 나타났다.

▲ 2021년 ‘등통증’ 질환 연령대별 / 성별 진료인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재활의학과 이장우 교수는 40대 이상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대부분의 등통증은 신체의 퇴행성 변화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며 “외상을 비롯하여, 유연성 부족, 근력 저하, 잘못된 자세, 반복적인 부하 등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등통증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인구 10만 명당 ‘등통증’ 환자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1년 10,629명으로 2017년 10,059명 대비 5.7% 증가하였으며, 남성은 2017년 8,346명에서 2021년 9,173명(9.9%)으로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7년 11,785명에서 2021년 12,089명(2.6%)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등통증’ 환자의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70대가 21,197명으로 가장 많았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80세 이상이 18,415명으로 가장 많고, 70대가 17,213명, 60대가 12,942명 순이며, 여성은 70대가 24,536명으로 가장 많고, 80세 이상이 20,878명, 60대가 18,850명 순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7년 8,148억 원에서 2021년 1조 1,883억 원으로 2017년 대비 45.8%(3,735억 원)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9.9%로 나타났다.

‘등통증’ 환자의 건강보험 총진료비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가 23.6%(2,804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8.9%(2,248억 원), 70대가 18.4%(2,188억 원)순 이었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과 여성 모두 60대가 각각 21.8%(1,053억 원), 24.9%(1,751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살펴보면, 2017년 15만 9천 원에서 2021년 21만 7천 원으로 36.8% 증가하였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2017년 14만 7천 원에서 2021년 20만 5천 원으로 39.7%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7년 16만 8천 원에서 2021년 22만 7천 원으로 35.3% 증가하였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80세 이상이 30만 8천 원으로 가장 많았고,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과 여성 모두 80세 이상이 각각 30만 1천 원, 31만 1천 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장우 교수는 ‘등통증’ 질환의 예방법으로 “근골격계 질환에 의한 ‘등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꾸준한 운동을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며 “척추의 적절한 커브를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고 과도하게 뒤로 젖히거나 허리를 숙이는 동작은 피하는 것이 좋다. 등과 복근, 하지의 적절한 근력과 유연성을 유지하는 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또한 “복부에 힘을 주고 빠르게 걷는 유산소 운동을 권하며, 아쿠아로빅도 좋은 운동법 중 하나이다. 금연, 체중 및 스트레스 관리 등과 같은 일반적인 건강 관리 또한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3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