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전문의협, 신축·이전 축소 반대 서명운동 돌입

문선희 기자l승인2023.01.25 11:06: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립중앙의료원 전문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오늘 25일부터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사업축소를 반대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현재 계획이 철회될 때 까지 규탄시위를 지속할 방침이다.

협의회 측은 “모든 국민들에게 ‘국가중앙병원이 처한 현실과 변하지 않는 암담한 미래’를 알리고, 대한민국 공공의료의 백년대계를 위해 제대로 된 국가중앙병원이 지어지길 바라는 국민의 염원을 담은 성명서를 대통령실에 전달하여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간 국립중앙의료원 전문의 협의회는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사업 계획 축소’와 관련하여 지난 1월 16일 긴급 총회를 개최했다. 그 의견 수렴결과 압도적인 비율(98%)로 기재부 결정(본원 526병상 포함 총 760병상)을 불수용하기로 결정하고, 국민들의 이해를 구하고자 1월 17일에 ‘대국민 호소문’을 배포, 1월 19일부터 피켓 시위에 돌입했다.

대국민 호소문에서는 감염병 위기 등의 재난 상황 시에 필수의료 및 의료안전망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필수의료의 국가중앙병원으로서 임상적 리더십을 발휘하며 지방의료격차를 해소하는 중심기관으로써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총 1000병상 이상 (본원 800병상)의 규모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해외 유수 감염병병원의 경우에도 모병원(본원)은 감염병 위기 시 감염병 병원을 지원과 동시에 일정 규모 이상의 필수병상을 유지하기 때문에 대규모의 모병원을 운영한다며, ▲싱가포르 탄톡생병원은 음압격리병상 330병상, 모병원 1,720병상, ▲홍콩 감염병센터는 음압 격리병상 108병상, 1,753병상 ▲(독일 샤리떼 병원은 음압 격리병상 20개 병상, 모병원 3,001병상이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국가 공공의료 중추 의료기관인 국립중앙의료원의 발전을 위한 계획이 과연 있는지 정책 당국에 묻고 싶다며 ”정부는 신축 이전 사업 규모를 진료권 내 병상 초과 공급 현황과 국립중앙의료원의 낮은 병상이용률을 고려하여 축소했다고 한다“며 ”그러나 국립중앙의료원이 감염병 위기 등의 재난 상황 시 필수의료 및 의료안전망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진료권 내 병상 수라는 산술적인 기준으로 규모가 결정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최근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겪으면서 의료진과 의료취약계층의 희생을 통해 우리 사회가 얻은 교훈이 무엇인지 정책당국이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며, 지금 우리나라엔 기존 의료기관과 비슷한 또 하나의 상급종합병원이 아니라 그동안 없었던 제대로 된 국가 병원이 필요하며 우리 사회와 미래 세대 위해 지금 만들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3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