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협 전국 시도회장단 삭발로 ‘간호법 제정’ 강력 의지 표명

강추위에도 모여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간호법 제정 절박함 호소 문선희 기자l승인2022.11.30 14:21: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에 이어 전국 시도회장단이 삭발을 단행하며 ‘간호법 제정’의 강력 의지를 표명했다.

전국에서 모인 간호사와 예비간호사, 간호법 제정 촉구 범국민운동본부 소속 단체 1000여명은 30일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각각 수요 집회를 열고 간호법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강력 촉구했다.

특히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진행된 집회에서는 간호법 제정의 절박함을 국민의힘에 간절하게 호소하기 위해 전국 시도간호사회장들의 삭발식이 진행됐다. 이에 앞서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 13명은 21일 국회 앞 의사당대로에 5만 여명이 모여 진행한 간호법 제정 총궐기대회에서 간호법 제정의 절박함을 삭발로 호소한 바 있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이날 수요 집회에서 간호법 제정 촉구 성명서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대선공약으로 국민들께 간호법 제정을 약속했다”면서 “간호법 제정은 대선공약으로 국민 앞에서 한 약속인 만큼 그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 회장은 “그러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는 3차례나 간호법 상정을 거부했다”고 지적한 뒤 “올해 정기국회 내 여야대선공통공약인 간호법 제정이 대선공통공약추진단을 통해서 반드시 제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간호법은 국회 법사위에 198일째 계류 중이다.

간호법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당시 대한간호협회를 방문해 약속한 공약이다. 윤 대통령은 당시 “간호사의 헌신과 희생에 국민과 정부가 합당한 처우를 해주는 것이 공정과 상식”이라며 간호법 제정을 약속했다. 또 국민의힘 대선 정책본부장도 대한간호협회와의 정책협약을 통해 간호법 제정을 약속했다.

울산광역시간호사회 이경리 회장도 간호법 제정 촉구 호소문을 통해 “간호법은 국민과의 약속인 대선공약이었고, 여야 모두가 제정을 약속한 법안”이라며 “정치에 있어서 신의를 지키는 것은 중요한 덕목으로, 공약이란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대한간호협회 강윤희 이사 역시 이날 낭독한 호소문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8월 국민의힘 연찬회에서 오로지 국민과 민생만을 생각할 때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면서 “연찬회 발언처럼 국민 건강과 환자 안전을 지키기 위한 민생법안인 간호법 제정에 즉각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수요 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간호법 제정 촉구를 위한 성명서와 호소문 낭독과 함께 “윤석열 대통령님은 대선공약으로 약속한 간호법 제정 즉각 이행하라!” “60만 간호인은 국민 곁에 남고 싶다. 간호법 제정하라!” “국민의 명령이다, 간호법 제정하라!”고 외치며 윤석열 정부를 압박했다. 이어 수요 집회 참석자 전원은 영하 속 한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국민의힘 당사 앞으로 자리를 옮겨 간호법 제정 약속 이행을 거듭 촉구했다.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신경림 회장은 “국민의힘은 야당과의 소모적 정쟁을 중단하고 국민을 위한 간호법 제정에 적극 나서길 바란다”며 “대선공통공약추진단 구성·운영에 합의한 만큼 간호법 제정을 적극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간호법 제정 추진 범국민운동본부에 참여하고 있는 1300여 단체와 함께 간호법 제정의 그 날까지 투쟁과 외침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김도읍 의원의 지역구가 있는 부산광역시간호사회 황지원 회장은 이날 호소문에서 “국민의힘은 수차례 간호법 제정을 약속했다. 늦었지만 여야공통공약추진단을 통해 올해 정기국회 내 반드시 간호법을 제정해야 한다”면서 “국민 곁에 남고 싶다는 간호사들의 간절한 목소리를 듣고, 조속히 간호법 제정에 나서달라”고 말했다.

또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인 정점식 의원의 지역구가 있는 경상남도간호사회 박형숙 회장도 호소문을 통해“선진국 대열에 합류한 대한민국은 언제까지 땜질식 정책으로만 간호인력을 소모할 것이냐”라며 “국민건강과 환자안전을 위한 필수적인 민생법안인 간호법을 즉각 제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는 전국 60만 간호인의 결심을, 그리고 절박함을 호소하기 위한 삭발식도 진행됐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을 비롯한 임원 13명은 지난 11월 21일 열린 간호법 제정 총궐기대회에서 삭발에 나서며 간호법 제정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한편, 국민의힘 당사 앞 집회를 마친 간호사와 예비간호사, 간호법 제정 촉구 범국민운동본부 소속 단체들은 수요 집회 후 국회 앞 현대캐피탈 빌딩 앞까지 가두행진을 펼치며, 시민들에게 간호법 제정 필요성을 알렸다. 가두행진 중 집회 참가자들은 ‘간호법 제정’, ‘법사위 통과’가 적힌 피켓을 들고 ‘간호법을 제정하라’고 외쳤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3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