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LT-2의 콩팥병 치료 효과 등 신장질환 최신지견 공유

대한신장학회 춘계학술대회, 콩팥병 치료 최신 지견 소개 문선희 기자l승인2022.06.10 15:25: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GLT-2의 콩팥병 치료 효과 등 신장질환의 최신지견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신장학회(이하 학회)는지난 5월 26일부터 5월 29일까지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정기 국제 춘계학술대회 KSN 2022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최근에 콩팥병 치료에 소개되고 있는 여러 신약 치료 성과를 소개하고, 희귀 콩팥질환 및 유전성 콩팥질환을 포함한 다양한 급·만성콩팥병 치료 및 예후 증진을 위한 치료방법들의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신약 분야에서는 최근 신장질환 치료에 새롭게 도입된 치료제들 및 그 효용성이 신장질환에서 새롭게 발견된 약제들의 소개가 있었는데, 그중 에서도 기존 당뇨병성 치료제로 활용되는 SGLT2 inhibitor의 신보호 효과와 관련된 여러 최신 지견이 발표되었다.

Empagliflozin(자디앙)이 활용된 EMPA-REG 연구에서도 심혈관계 질환의 발생률 14% 감소, 심부전의 위험도 32% 감소, 신장 관련 합병증 39% 감소를 통해 최종 32%의 사망률 감소 효과가 관찰되었다. 또한 비당뇨 환자를 포함한 만성 콩팥병 환자에 dapagliflozin(포시가)을 투여하여 신기능 감소, 말기신부전 발생 및 신장/심혈관 질환 관련 사망률을 약 40% 감소시킨 DAPA-CKD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이런 임상효과를 기반으로 당뇨병 유무 없는 만성콩팥병에서도 투약 허가를 획득한 상태로, 차후 보험 적용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아시아-태평양신장협회(Asian Pacific Congress of Nephrology, APCN)와의 합동 심포지엄에서 차후 도입될 빈혈치료제인 HIF-1 stabilizer 및 ET inhibitor 등의 신약에 대한 소개가 있었는데, 이 중에서도 2021년 FDA 인증을 획득한 finerenone(커렌디아)의 경우 신보호 효과와 심장 보호 효과를 동시에 유도할 수 있어 콩팥병 환자의 새로운 치료제로서의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투석 치료와 관련해서는 혈액투석에서 최근 도입된 치료들의 치료 효과 및 관리에 대한 방법들이 소개되었다. 투석막의 pore-size를 개선한 투석막(테라노바)을 사용은 혈액 투석의 효과를 확장시키는 효과를 도출하였고, 이는 심혈관 질환 발생 및 입원율을 낮춰 환자 치료 결과 개선 및 의료 자원 부담을 감소시키는 경제적 이점이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또한 온라인 혈액투석 여과법의 경우 높은 convection 용량을 유지하여 예후 개선 효과를 보일 수 있었는데 이를 위해서 치료에 있어 수질관리, 혈류속도, 투석막 및 바늘의 크기와 보액 공급방식을 조절하여 적절한 고용량 혈액투석 여과법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실제 증례를 바탕으로 토의했다.

만성콩팥병 악화 지연 관리를 위한 약제들도 소개되었다. 만성 콩팥병 환자의 장에서 요독소를 흡착하여 대변으로 배설을 돕는 약제인 AST-120 (크레메진) 사용 시 요독증 증상 개선 및 투석 도입 지연의 효과를 적절하게 거두기 위해서는 환자의 복약 순응도가 중요한데, 이를 향상시키기 위한 속붕형 제제(물에 녹는제제)가 올해 7월부터 출시되어 환자들의 복약 편의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었다.

만성콩팥병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당뇨병성 콩팥병에서 기존의 로잘탄 제제보다 단백뇨 감소에 우월한 효과를 보인 fimasartan(카나브)와 씨아지드 복합 약제인 듀카브 플러스를 고령환자에서 사용하는 경우에도 기존 표준치료로 활용된 안지오텐신 효소 억제제 복합제보다 부작용 증가 없이 혈압을 보다 효과적으로 낮추는 3상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6월 중 출시 예정임을 알렸다.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호발하는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도를 낮추기 위해 지질 관리의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고 최근 셰계신장학회의 지질 관리지침에서 기존 스타틴 치료에 에제티미브를 병용하여 사용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는데 이러한 약제 중 작년 출시된 피타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리바로젯)는 신배설이 낮아 만성콩팥병 환자에서도 용량 조절 없이 사용 가능하고 약물 상호작용이 적어 사용 후 신기능 수치 개선을 보이는 임상결과들을 보고하였다.

또한, 만성콩팥병 및 투석환자의 합병증 관리를 위한 약제들도 소개되었다. 신성 빈혈 치료의 근간이 되어온 에리스로포이에틴 자극약제(ESA)의 빈혈 개선이 예후에 미치는 중요성을 확인하고, 고용량 ESA 투여의 합병증을 극복하기 위해 보다 긴 투여간격, 적은 빈도의 용량 조절이 가능한 지속형 ESA 투여가 권고되는데, darbepoietin(네스프)이 같은 계열 다른 약제에 비해 같은 지속기간에서 적은 용량으로 동등한 혈색소 유지가 가능했다는 최신지견을 보고하였다. 또한 만성콩팥병 투석 환자의 삶의 질과 수면의 질을 낮춰 실제 임상 경과의 악화를 보일 수 있는 소양증에 대한 최신 치료 약제로 최초의 경구용 kappa opioid 수용체 항진제인 nalfurafine(레미치)가 투여 첫 7일 이내에 난치성 가려움증을 개선하고 52주간 장기 치료 후에도 신체적 심리적 의존성을 나타내지 않음을 확인했다.

이 밖에도 특수 콩팥병 관리에 대한 최신지견 소개도 있었다. 난치성 유전콩팥병인 상염색체우성 다낭신의 유일한 치료제로 활용되고 있는 삼스카 정의 최신 지견이 보고되었다. 국내 치료 성과 축적과 더불어 최근에 발표된 유럽에서의 다낭신 치료지침에 있어 빠른 악화를 보일 수 있는 위험군에 대해서는 tolvaptan(삼스카)의 적극적인 적용이 필요함을 확인하였다. 대표적 희귀 콩팥질환인 비정형용혈성 요독증후군(aHUS) 관련해서는 국내 의료진의 진단 경험을 바탕으로 aHUS Korean Consensus가 정립되었음을 소개하였다. 지침에 따르면 발현 시점부터 7일 이내에 1차 치료제인 에쿨리주맙(솔리리스)를 투여하는 것이 신기능 회복을 도울 수 있음을 확인하였는데, 현재는 제도적 제한으로 사전 심의제도의 소요시간이 길어 환자 예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현 상황이 안타까운 점으로 언급되었다. 신이식 환자의 관리에 있어서는 주요 면역억제제로 tacrolimus(프로그랍)를 사용할 때 다른 면역억제제에 비해 12개월째 사구체 여과율, 이식신 생존율 및 거부반응이 적었음이 보고되었고, 거부반응을 낮추기 위해 안정기에서도 5-6ug/mL이하의 낮은 농도는 피하는 것을 권고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2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