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료원, ‘팬데믹 대응 인류사랑’ 모금 캠페인 시동

“Again, 65만원의 기적” 킥오프 행사 문선희 기자l승인2021.06.08 15:14: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려대의료원이 지난 4일 고려대 의과대학 본관에서 ‘Again, 65만원의 기적’ 캠페인의 킥오프 행사를 시작으로 팬데믹 대응 기금모금 개시를 알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훈 의무부총장과 윤영욱 의과대학장 등 의료원 주요 보직자들을 비롯해 ‘KU Medicine 발전위원회’ 공동위원장직을 맡고 있는 아주그룹 문규영 회장과 나누리병원 장일태 이사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한, 어윤대 前 고려대 총장, 김승유 前 하나금융그룹 이사장 등의 발전위원들도 ZOOM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Again, 65만원의 기적’은 1937년 당시 우석 김종익 선생이 병환으로 숨을 거두며 여의사 양성을 위해 65만원의 거액을 남긴 숭고한 의미를 다시금 되새기고자 기획되었다. 당시 우석 선생이 기부한 금액을 통해 조선여자의학강습소는 여성을 위한 의학 전문 고등교육기관인 경성여자의학전문학교로 승격할 수 있었으며, 이는 오늘날 ‘세계 100대 의대’인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으로 이어지는 귀중한 밑바탕이 되었다.

이날 ‘꿈 그리고 만남’을 주제로 65캠페인의 취지와 계획을 발표한 김신곤 기금사업본부장(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교수)은 “우석 선생의 숭고한 기부가 있었기에 의료에서 소외된 당시 여성들에 대한 시대의 어둠이 서서히 걷힐 수 있었다”며 “‘65 기금모금 캠페인’을 통해 지속적으로 인류의 생명을 위협하는 신종감염병에 대응하는 전초기지를 구축하는 기틀을 마련하려 한다”라고 강조했다.

65억원 모금을 목표로 시작되는 고대의료원의 ‘65 기금모금 캠페인’은 6월 5일부터 100일간 진행되며, 기부금 전액은 ‘신종 감염병 대응 전진기지’를 표방하는 정릉 ‘메디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되는 RNA백신 및 치료제, 암·희귀난치성 질환치료제 개발연구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미, 캠페인 시작 전부터 ‘감염병으로부터 자유로운 인류’라는 뜻에 공감한 기업인, 교우들이 앞다퉈 동참 의사를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시대의 요구에 응답하는 꿈을 꾸는 사람과, 그 꿈에 공감하고 힘을 보태는 사람이 만날 때 세상은 더 나은 방향으로 진보했다“며 ”캠페인 기간 동안 동참해주시는 분들과 함께 새로운 서사를 이어나가 생명 존중의 꿈을 꼭 이루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1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