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골다공증 치료 학술 교류의 장 열린다

대한골대사학회, 제33차 춘계학술대회 6월 3일 개최 문선희 기자l승인2021.05.31 14:12: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 세계 골다공증 치료 학술 교류의 장이 열린다.

대한골대사학회는 오는 6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 간 제33차 춘계학술대회 및 제9차 Seoul Symposium on Bone Health를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호텔과 온라인에서 개최한다.

국내외 골대사 분야 임상 전문가 및 기초연구자가 참여하는 대한골대사학회 제33차 춘계학술대회는 골대사 및 골다공증에 대한 기초 연구부터 최신 치료지견까지 모두 아우르는 국제적 학술 교류의 장으로, 올해는 특히 온라인 개최 형식의 장점을 살려 20여 명의 전세계 저명한 근골격계 연구자들의 초청 강연이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는 ▲폐경 전 여성, 남성 및 임신, 모유 수유 등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하는 골다공증의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 ▲골다공증 치료의 최신 지견 및 최근 보험 이슈 ▲근골격계 질환의 진단 및 치료에 활용될 최신 바이오마커 ▲에너지 대사와 골대사, 연골질환, 근골격계 희귀 질환 및 근육 노화 등의 주제에 대해서 다루어질 예정이다.

아울러 한·미·일 골다공증 치료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오는 4일 오후 1시 30분부터 대한골대사학회는 미국골대사학회(American Society of Bone and Mineral Research, ASBMR) · 일본골대사학회(Japanese Society of Bone and Mineral Research, JSBMR)와 ‘근육과 노화’ 관련 주제로 기초 연구 분야의 공동 심포지움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골다공증 관리 정책에 대한 대한골대사학회의 전문적 제언을 개진하고 토론하는 세션도 마련됐다. 춘계학술대회 첫날인 3일 오후 1시에 마련된 올해 보험-정책 세션에서는 오는 2025년 초고령사회에 진입하는 우리나라의 국가적 건강 대책 마련을 위해 ‘초고령사회 대응하는 골다공증 골절 예방’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임상 현장 전문가, 보건복지부, 국회, 언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초고령사회를 앞둔 우리나라의 골다공증 치료 실태를 진단하고 치료 성과 개선을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대한민국 노인 골절 예방 2025 로드맵’ 수립 계획을 선포할 예정이다.

올해 대한골대사학회 학술대회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2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