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 기술특례상장 준비 돌입

김태완 기자l승인2020.09.29 15:06: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바이온 투자사 미래셀바이오가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준비를 본격화한다.

동종배아줄기세포 유래 줄기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미래셀바이오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를 조만간 신청할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이 회사는 내년 상반기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는 목표다.

앞서 지난 22일 미래셀바이오는 IMM인베스트먼트, 티그리스인베스트먼트 등 벤처캐피탈로부터 70억원 규모의 Pre-IPO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 회사의 경쟁력과 잠재력을 입증했으며 코스닥 특례상장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미래셀바이오는 현재 간질성방광염에 대한 임상 1상을 진행중에 있다. 질성방광염은 방광 내 감염 등 특별한 원인 없이 방광의 점막이 파괴되거나 기능이 약해져 감각 변형, 기능 용적 감소 등이 일어나는 방광질환이다. 여성 환자가 전체의 90% 정도로, 재발이 매우 높아 뚜렷한 치료 대안이 없는 실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8월 첨단재생바이오법이 발효되면서 미래셀바이오가 연구하는 간질성방광염 치료제 또한 희귀의약품지정 신청을 해놓은 상태”라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게 되면 해당 질환에 대해 패스트트랙으로 임상시험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고 임상2상 이후 조건부 품목허가가 가능해지져 완치가 가능한 간질성방광염 치료제 출시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온은 지금까지 115억원을 투자해 미래셀바이오를 지원했고 지분율 23.5%로 2대주주이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0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