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근골격계 질환과 생체공학’ 심포지엄 성료

연골세포재생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3D프린팅 이용한 생체재건술 연구 주도 문선희 기자l승인2020.07.29 11:34: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명지병원이 뉴호라이즌 생체공학연구소를 설립하고, 연구소 개소를 기념해 지난 28일 오후 ‘근골격계 질환과 생체공학’을 주제로 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명지병원 뉴호라이즌 생체공학연구소(소장 이용걸 교수, New Horizon Biomedical Engineering Institute)는 줄기세포와 같은 조직재생을 통한 질환 치료, 3D프린팅을 통한 골절 및 손상부위 재건 등 근골격계 질환의 회복 및 재생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를 진행한다.

이 날 오후 5시부터 명지병원 농천홀에서 진행된 심포지엄은 국내 생체공학 전문가와 정형외과 의료진 등 최소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유튜브를 통한 웨비나로 개최됐다.

이왕준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명지병원은 지난해부터 이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와 공동으로 연골세포재생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연구를 시작했다”고 밝히며 “3D프린팅 이용한 생체재건술로 전세계에서 가장 앞서나가는 메이요클리닉과의 긴밀한 교류, 그리고 병원과 연계된 바이오 기업의 인프라를 통한 상호 촉매 효과 등을 통해 막대한 시너지 효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형외과 김주학 교수가 좌장을 맡은 심포지엄은 명지병원 정형외과 이승열 교수가 ‘근골격계 융복합 연구의 필요성 및 연구소 개요’ 소개로 시작됐다.

이어 김진구 교수(병원장)가 ‘무릎 관절 분야의 생체 공학적 연구(Bio-engineering research projects in the knee joint)’를 주제로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된 3D프린팅을 통한 인공 반월상연골 재생 연구 현황을 소개했다.

또 이화여대 휴먼기계바이오공학부 이태용 교수가 ‘임상문제에 대한 엔지니어링 접근 방식(Engineering Approaches to Clinical Issue)’을 주제로 골다공증성 골절과 당뇨발 진단에 대한 메카니즘 구현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기계연구원 박수아 책임연구원은 바이오메디컬 분야에서의 3D 프린팅 기술에 대한 소개와 스캐폴드(지지체) 제작 과정 및 특성 등에 대해 상세히 소개했으며, 뉴호라이즌 생체공학연구소 김향 책임연구원이 정형외과 질환 극복을 위한 조직공학기술 활용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0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