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 8900만달러 규모 기술이전 계약 체결

김태완 기자l승인2020.07.27 15:35: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섬유증 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을 통해 바이오 신약 파이프라인 강화에 나선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자회사 마카온에 신약 후보물질인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섬유증과 관련된 모든 질환에 대한 글로벌 독점 라이센스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계약에 따르면 기술이전 총 규모는 8900만달러(약 1,070억원)이며, 400만달러(약 48억원)를 먼저 계약금으로 수령하고, 임상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상업화 성공 시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는 별도로 받게 된다.

이번 계약은 크리스탈지노믹스가 현재 항암제 및 COVID-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아이발티노스타트’ 개발 및 권리에 영향을 주지 않고, 모든 특허는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소유하며, 마카온은 후성유전학적 타깃 물질인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섬유증 적응증 개발을 위해 임상시험 진행 및 허가 승인 등의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이후 신약개발 성공 시 기술수출을 진행하게 된다.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커 신약개발의 전망이 높은 섬유증 분야를 타깃분야로 선정해 개발 중인 신약과제에 대한 임상전략 협업을 도모하여 해당 신약의 성공률을 높이고, 시간과 비용을 단축하겠다는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섬유증은 손상된 조직이 섬유화되는 과정을 의미하며 폐, 신장 섬유증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특발성 폐섬유증(IPF) 경우 진단 후 평균 생존기간이 2.5~5년에 불과하며 승인된 치료제는 2종(오페브, 에스브리에트)이나, 우수한 효과를 가진 치료제가 없는 실정이고, 신장 섬유증 경우 아직 승인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아이발티노스타트’는 원광대, 경북대, 전남대 연구팀과 함께한 질환동물 폐섬유모델 및 신장섬유모델 실험에서 우수한 약효를 보여 국제학술지에 각각 게재한 바가 있다.

마카온이 개발하는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신약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할 경우, 100억달러(약 12조원) 규모의 폐, 신장 섬유증 치료제 시장에 큰 파장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크리스탈지노믹스 측은 “섬유증 연구개발 비용 마련은 마카온이 100% 외부로부터 조달한다"며 “앞으로도 선택과 집중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목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0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