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후스트레스장애, 20대 여성 5년간 2.1배 급증

5년간 전체 환자 45.4% 증가…남자 4,170명, 여자 6,400명 문선희 기자l승인2020.06.29 13:45: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5년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45.4% 급증한 가운데, 20대 여성에서 2.1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5~2019년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연평균 9.9% 증가하였으며, 2019년 기준 성비는 여자가 1.5배 우세하였고, 20대 환자가 2,349 명(22.2%)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여자 환자는 최근 5년간 2.1배가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5년 7,268 명에서 2019년 10,570 명으로 45.4%(연평균 9.9%) 증가했다.

남자는 2015년 2,966 명에서 2019년 4,170 명으로 40.6%(연평균 8.9%), 여자는 4,302 명에서 6,400 명으로 48.8%(연평균 10.6%) 증가하며, 진료인원과 연평균 증가율 모두 여자가 높았다.

특히, 20대 여자의 경우 2015년 720 명에서 2019년 1,493 명으로 2.1배가 증가하였다.

<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F43.1)’ 성별/연령대별 진료인원 현황>
                                                            (단위 : 명, %)

구 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증감률

(2015년 대비)

전체

7,268

7,901

8,282

9,648

10,570

45.4

남자

2,966

3,169

3,341

3,791

4,170

40.6

여자

4,302

4,732

4,941

5,857

6,400

48.8

10대

이하

1,108

1,117

1,268

1,446

1,538

38.8

남자

485

484

556

568

634

30.7

여자

623

633

712

878

904

45.1

20대

1,280

1,500

1,735

2,105

2,349

83.5

남자

560

615

681

783

856

52.9

여자

720

885

1,054

1,322

1,493

107.4

30대

1,099

1,225

1,314

1,533

1,677

52.6

남자

385

396

451

523

580

50.6

여자

714

829

863

1,010

1,097

53.6

40대

1,161

1,252

1,228

1,428

1,601

37.9

남자

460

475

478

552

625

35.9

여자

701

777

750

876

976

39.2

50대

1,408

1,480

1,388

1,592

1,690

20.0

남자

541

590

544

649

702

29.8

여자

867

890

844

943

988

14.0

60대

748

832

823

976

1,079

44.3

남자

346

389

386

444

483

39.6

여자

402

443

437

532

596

48.3

70대

374

396

435

479

508

35.8

남자

155

183

213

245

245

58.1

여자

219

213

222

234

263

20.1

80대

이상

90

99

91

89

128

42.2

남자

34

37

32

27

45

32.4

여자

56

62

59

62

83

48.2

2019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진료 받은 남자는 전체 환자의 39.5%(4,170 명), 여자는 60.5%(6,400 명)로 여자 환자의 비율이 약 1.5배 더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 환자(2,349명, 22.2%)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50대(1,690명, 16.0%), 30대(1,677명, 15.9%) 순으로 나타났다.

여자는 20대가 1,493명(23.3%)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고, 30대(1,097명, 17.1%), 50대(988명, 15.4%) 순으로 나타났다.

남자도 20대>50대>10대 이하 순으로 남녀 모두 20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재섭 교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20대에서 많은 원인에 대해 “사회적으로 젊은 성인들이 질환의 원인이 될 정도의 심각한 외상적 사건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으로 생각되고 있다”고 전했다.

환자가 남자보다 여자에서 많은 원인에 대해서는 “국내 뿐 아니라 외국이나 다른 문화권에서도 남자보다 여자에서 더 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러한 현상의 요인 중 일부는 여자가 대인 관계에서의 물리적 폭력에 노출될 위험이 남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되며, 또한 여자호르몬과 같은 생물학적 차이가 영향을 줄 가능성에 대해서도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0.9% 증가하였으며 연평균 남자는 7.6%, 여자는 10.4%가 증가하여 여자의 증가폭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연령대별 진료인원은 20대가 34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23명, 50대 20명 순으로 나타났다.

환자 1인당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5년 45만 원에서 2019년 54만 원으로 9만 원이 늘어 연평균 4.6% 증가했다.

환자 1인당 입원진료비는 2015년 285만 원에서 2019년 385만 원으로 연평균 8.0% 증가하였고, 외래는 같은 기간 26만 원에서 36만 원으로 연평균 8.2%, 약국은 20만 원에서 22만 원으로 연평균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0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