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번 환자 퇴원하며 남긴 훈훈한 감사의 편지

명지병원에 남긴 감사의 이메일 화제 문선희 기자l승인2020.02.13 10:35: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1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이 17번 환자의 퇴원을 축하하며 포옹하고 있다.

“독한 독감을 앓은 것 같습니다. 다른 환자 분들도 하루빨리 완치되어 퇴원하셨으면 좋겠습니다.”

환한 미소로 소감을 밝히며 12일 명지병원에서 퇴원한 17번 환자였던 서**씨가 퇴원 전 명지병원 의료진에게 남긴 편지가 잔잔한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

퇴원 당일, “오늘 오후에 퇴원하게 될 것 같다”는 말을 간호사들에게 전해들은 17번 환자는 입원할 때 가져 온 노트북으로 의료진들에게 메일 한 통을 보냈다.

입원했던 병동 간호팀장의 메일로 ‘명지병원에게 드리는 감사편지’라는 제목의 이메일에는 본인을 치료한 주치의를 비롯하여 담당의사, 병동의 모든 간호사, X-ray 기사의 이름까지도 실명으로 적어 내려갔다. 이메일을 쓰기 전 전화로 의료진의 이름을 다 알려달라고 요청해서 알려줬다는 것이 병동 간호팀장의 귀띔이다.

서 씨는 불안한 마음으로 명지병원에 도착 한 순간부터 “매우 따듯하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첫 대면한 교수님께서 건넨 위로의 말 한마디에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이어 주치의부터 모든 의료진의 이름과 자신에게 베풀어준 친절을 기억하며 정성스럽게 감사의 표현을 써내려갔다.

또 “제 방에 올 때 마다 한 분 한 분 성함을 부르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으나, 사실은 다들 보호복을 입고 계셔서 제가 알아보기가 너무 힘들었다”고도 했다.

특히 세면대 막힌 것도 직접 뚫어주고, 병실에 올 때마다 가벼운 대화로 달래주고, 병원 내 음악동호회(사실은 예술치유센터음악치료사)에서 음압병동을 찾아와 자신을 위한 연주회를 열어 준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비록 화상전화를 통해 연주회에 참석했지만 좁은 병실에 격리되어 일주일 이상 있었던 저에게는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또 첫인상과 같이 마지막 인상도 한 결 같이 좋았다는 서 씨는 퇴원 교통편과 이동 동선까지도 하나하나 챙겨주신 대외협력실장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편지를 맺으며 “마음속까지 따뜻한 명지병원이 있었기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퇴원 할 수 있었다”며 “항상 명지병원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0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