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유병욱 교수 또 기내에서 여성 살려

15년 몽골영아, 17년 한국남성, 19년 캄보디아여성에 이어 4번째 문선희 기자l승인2020.02.12 16:41: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유병욱 교수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유병욱 교수가 지난 5일 한국에서 파라과이로 이동하는 비행기에서 50대 중년여성의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15년 몽골영아, 17년 한국남성, 19년 캄보디아 여성을 구한데 이어 이번이 네번째다

유 교수는 굿네이버스와 함께 진행하는 코이카 사업(사업명 : 캄보디아 동북부 소외지역 모자보건사업)을 위해 2일 저녁 프놈펜 출장길에 올랐다.

캄보디아 보건부 모자보건센터 국장급 미팅 등 주요 일정을 소화한 유병욱 교수는 6일부터 파라과이 지역에서 진행하는 새로운 사업(사업명:KOICA WFK 봉사단 파견사업)을 위해 4일 저녁 한국행에 올랐다.

5일 아침, 한국에 도착한 유 교수는 간단한 채비를 마치고 몇 시간 후 파라과이행 비행기(델타항공)에 몸을 실었다.

비행 중 기내에 위급한 환자가 있다는 방송을 듣고 환자에게 달려간 유병욱 교수는 화장실 앞에 쓰러져있는 중년 여성을 발견했다.

여성은 호흡곤란을 겪고 있었다. 유 교수는 여성의 기도를 확보하고 활력징후를 확인했다. 맥박은 약했지만 혈압은 정상. 환자에게 이온음료를 투여하고 산소마스크를 씌어 산소를 공급했다.

환자는 의식을 되찾았고 유 교수는 비행기가 하츠필드 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에 도착할 때 까지 환자상태를 수시로 관찰했다. 호전된 여성은 워싱턴 DC로 이동했고 유병욱 교수는 칠레, 산티아고 등을 거쳐 파라과이로 향했다.

지난 7일 이 여성은 유병욱 교수에게 e메일로 “당신의 프로답고 따뜻한 보살핌이 나를 안심시키고 자신감을 얻는데 도움을 주었다”며 “나를 돌봐주고 내 목숨을 구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해왔다.

한편 유병욱 교수는 “의료원에서 국제보건사업을 총괄하다보니 출장이 잦다”며 “언제든 기내에서 환자가 발생하면 주저하지 않고 소중한 생명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0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