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 김치신 작가 “거 眞 말”展 진행

김태완 기자l승인2019.11.10 20:12: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안국문화재단(안국약품)은 갤러리AG에서 지난달 28일부터 AG신진작가 연속장려프로젝트 “主專自强成” 展 중 2편 김치신 작가의 “거 眞 말” 전시회가 개최 중이라고 밝혔다.

안국약품이 후원하고 안국문화재단에서 주최하는 ‘AG신진작가 연속장려프로젝트’는 신진작가 공모와 더불어 선정된 신진작가들에게 다양한 지원의 기회를 확대하고자 신진작가 지원 프로젝트의 하나로 <1:1 작가 컨설팅>을 기반으로 한 릴레이 전시회이다.

프로젝트의 주제인 “주전자강성”, 이는 예술가뿐만 아니라 누구든 주인의식을 가지고 자기 맡은 일에 대한 열정으로 전문성을 키우게 되면 자신감을 느끼게 되어 강한 성취감으로 성공에 이른다는 신념을 의미하는 말로써 작가의 적극적인 요구에 의한 컨설팅을 통하는 구조를 만들어 작가의 자주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도움을 주려 한다. 곧 자발적인 작가의 요청과 노력을 자극하는 것에 대한 동기부여이며 이것이 진정 작가 지원의 근간이 되기를 희망하는 것이 목표가 된 것이다.

총 4명의 작가로 구성된 이번 연속 전시의 두 번째 작가로 설치 및 조각가인 김치신 작가의 “거 眞 말” 展이 개최 됐다.

김치신 작가는 미술의 순기능으로써 인간사회의 문화화 즉 인간들이 일상에서 접하는 보이지 않는 사유의 세계를 찾아내 예술가의 위치에서 역설적으로 드러냄으로 인해 진실된 기록을 추구하는 작가이다. 야구방망이를 톱으로 92조각을 내서 그대로 다시 붙인 결과 실제로 줄어든 모습을 작품화하였다. 이는 톱밥으로 갈려서 나간 가루의 정체를 하찮게 생각할 수도 있는 현실을 드러내 줌으로써 하찮은 것들이 그리 하찮지만은 않다라는 것을 역설적으로 알려주고자 함이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거眞말”이라는 주제를 정한 작가의 생각은 거짓들 속에서 ‘진짜’ 곧 참된 진리를 찾아낼 수 있다는 역설에서 출발한다. 다소 우스꽝스럽고 난해할 수도 있는 표현들 속에서 작가는 심오한 철학적 메시지나 무거운 사회적 비판의 목소리를 담으려고 하는 듯하다가도 결국 우리에게 친근한 이슈로 가공하여  “진짜?” “정말?” “그렇군!” 등의 감탄사를 얕게 뱉어내게 하는 유희적인 면도 있다. 우리가 쉽게 놓치기 쉬운 일상의 유머를 찾아 환기시켜주는 그래서 삶을 보다 덜 각박하게 해주려는 김치신 작가의 따뜻한 마음이 녹아있는 작품의 세계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11월 1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9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