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산학협력단-한국화학연구원,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 기술 이전

합병증, 재수술 빈도, 진료비 낮추고, 생존률 높일 수 있는 기술 문선희 기자l승인2019.11.06 15:36: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가톨릭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지난 5일 가톨릭외과중앙연구소 김세준 소장(서울성모병원 간담췌외과)팀과 한국화학연구원 의약바이오연구본부 정관령 박사팀이 공동 개발한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에 대해 현대약품과 전용실시권 허여 계약을 체결했다.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은 체내 연조직(soft tissue)의 외과적 수술 후 수술 부위의 빠른 회복을 촉진시키는 물질이다. 이 물질이 성공적으로 상용화 될 경우 일시적으로 연조직을 단단하게 변형시켜 수술 시 파손, 출혈 및 누공 발생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 또한 수술 후 합병증, 재수술 빈도, 재원 기간 및 진료비 등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환자의 생존율이 증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조직은 부드러운 경도를 지닌 장기로 췌장, 갑상선, 간, 유방, 뇌조직 등 대부분의 장기에 해당하는데 수술 단계에서 쉽게 손상되어 이후 합병증으로 이어지기 쉽다. 특히 대표적인 체내 연조직인 췌장은 절제술 이후 손상으로 인한 췌장루를 자주 발생시키며, 췌장의 경도가 높을수록 췌장 합병증의 발생 빈도가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연구 책임자인 김세준 교수는 “연조직으로 인한 수술의 어려움과 이로 인한 합병증이 증가되는 임상 현장에서 본 물질의 필요성을 느껴 제품 개발에 착수하게 됐다.”고 연구의 배경을 밝히며 “본 제품이 성공적으로 상용화 될 경우 외과 계통의 미충족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블루오션이 열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화학연구원 이혁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은 “본 기술 이전은 초기 단계부터 임상적 수요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를 통해 달성된 성과”라며 “지속적인 연구 협력을 통해 좋은 의약품으로 개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현대약품 이상준 대표이사는 “이번 기술이전 계약은 산·학·연이 협력한 연구개발의 좋은 사례로 평가될 것”이라며 “이 물질이 성공적으로 개발된다면 빠른 회복으로 환자의 치료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어 임상적 유용성이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세준 교수팀과 한국화학연구원 정관령 박사팀이 공동 개발한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은 올해 국내특허로 등록되었으며 현재 미국, 유럽, 중국 및 일본에 국제특허가 출원된 상태이다. 이번 기술이전 후 현대약품은 임상시험 승인 신청에 필요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GLP독성시험을 포함한 전임상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세 기관은 추후에도 제품 상용화를 위해 긴밀한 협력과 교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9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