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환자, 80%가 남성…10명 중 6명 10대

건강보험 혜택 확대로 2016년 대비 2017년 7.4% 증가 문선희 기자l승인2019.07.23 17:05: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환자의 80%가 남성이며 10명 중 6명은 1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F90.0)’의 건강보험 진료현황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ADHD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3년 5만 8,132명에서 2015년 4만 9,263명으로 매년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으나, 2016년 9월 건강보험 급여 혜택이 확대(기존 6~18세에만 적용되던 ADHD 급여 혜택이 65세 이하로 확대)됨에 따라 2017년에는 5만 2,994명으로 환자가 증가했다.

▲ 연도별 건강보험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진료현황

구분

2013

2014

2015

2016

2017

전년 대비 증감률

진료인원

전체

58,132

52,199

49,263

49,322

52,994

7.4

남성

46,589

42,062

39,737

39,855

42,398

6.4

여성

11,543

10,137

9,526

9,467

10,596

11.9

성비

4.0

4.1

4.2

4.2

4.0

-

전체

38,541

35,068

34,364

35,846

37,854

5.6

진료비

남성

31,625

28,912

28,411

29,637

31,014

4.6

여성

6,916

6,156

5,953

6,209

6,840

10.1

성비

4.6

4.7

4.8

4.8

4.5

-

건강보험 진료비 역시 2013년 이후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다가 건강보험 급여 혜택 확대 이후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 385억원(2013년) ⇨ 343억원(2015년) ⇨ 378억원(2017년)

최근 5년간 ADHD 진료현황을 성별로 살펴보면 매년 남성 환자가 여성환자보다 4배 이상으로 나타났고, 남성의 진료비가 여성보다 4.5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송정은 교수는 남성환자가 여성환자보다 많은 원인에 대해 “ADHD는 역학조사를 보면 남:녀 비율이 2:1~4:1 정도로 남아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하였으며 “2016년 성인 ADHD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되면서 증가 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2017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10-14세(1만 8천 명, 33.9%)에서 진료환자가 가장 많았고, 성별 현황에서도 각각 10-14세 남성(1만 5천 명, 35.2%), 10-14세 여성(3천 명, 28.9%)으로 나타났다.

10만 명당 진료현황을 보면, 남녀 진료인원 모두 10-14세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으며, 성비는 5-9세에서 남성이 여성의 약 4.8배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2017년 연령대별 진료비 현황을 보면,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10-14세 환자가 145억 7천만 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며, 15~19세(99억 5천만 원), 5~9세(85억 6천만 원)가 뒤를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진료비를 살펴보면 환자 평균진료비는 71만 4,298원이었는데 15~19세 환자의 진료비가 81만 5,867원으로 연령구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의 10~14세 진료인원수가 타 연령대보다 많은 이유에 대해 송 교수는 “아직까지는 부모님들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갖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ADHD 증상이 있더라도 크면 괜찮아지겠지 하는 생각으로 진료를 받지 않다가,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어 학습량이 많아지면서 학교 적응에 어려움이 생기고, 또한 청소년으로 접어드는 시기에 학업 및 교우 관계 어려움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이때 치료를 시작하거나, 아동기때 치료를 시작했다 중단했던 경우에 10-14세에 치료를 다시 시작 하는 경우도 많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9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