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탄한 몸짱 되려다가 허리 ‘뚝’ 하는 질환은?

편집국l승인2019.07.12 11:05: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도움말 :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장동균 교수

평소 건강한 체력을 자랑했던 23세 남성 T씨는 피트니스센터에서 운동을 하던 중 120 kg 무게의 역기를 들어올리려다 무게를 감당하지 못하고 뒤로 주저앉고 말았다. 응급실에서 시행한 검사에서 제11흉추, 제12흉추 골절과 함께 후방인대복합체의 파열 소견을 보이는 불안정성 골절이 확인되어 척추 수술을 시행했다.

 

■ 몸짱 신드롬? NO! 자기 관리를 위한 라이프스타일

한때는 신드롬이라고 불렸던 몸짱 열풍은 이제 나이를 불문하고 자신의 건강과 아름다운 체형을 만들기 위한 하나의 라이프스타일로 자리 잡았다. 특별한 이유가 없더라도 모두가 관심이 많은 몸 가꾸기는 본인의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당연하나, 넘치는 의욕으로 인해 자신의 체력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과도한 운동을 하는 것은 젊은 층에서도 외상성 척추 손상의 주요한 원인이 될 수 있다.

 

■ 준비운동 없이 무리한 운동하다가 발생하는 ‘외상성 척추 손상’, 수술까지 필요할 수 있어

일반적으로 척추 골절은 노년층에서 골다공증으로 인해 발생하는 골다공증성 압박 골절이 많고, 젊은 연령층에서는 자동차 사고나 낙상 등의 외상으로 인한 골절이 많이 발생한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 충분한 준비운동 없이 자신의 한계를 벗어나 무리한 스포츠 활동을 하다가 발생하는 외상성 척추 손상의 빈도가 늘어나고 있다.

장동균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교수는 “무리한 운동을 하다가 척추가 손상되어 마비 등의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하면 단순히 보조기 착용을 뛰어넘어 수술적 치료까지 필요한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 통증 방치하면 ‘외상성 추간판 탈출증’ 우려... 전문가와 상의하여 본인에게 맞는 강도로 운동해야

다양한 스포츠 활동 후 발생한 허리 통증을 단순한 요추 염좌로 생각했던 것이 점차 심해지고, 거동이 힘들만큼 악화되어 병원에 내원하여 외상성 추간판 탈출증으로 진단받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외상성 척추 골절, 추간판 탈출증 등은 완전히 예방할 수는 없으나 충분한 스트레칭과 더불어 본인의 체형, 체중, 운동 경험을 고려하여 운동해야 한다.

장동균 교수는 “무엇보다 운동 시작 전에는 전문가와 상의 후에 자신에게 맞는 적절한 강도로 운동을 실시해야 외상으로 인한 허리 손상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젊은 나이에 외상으로 인한 척추 손상은 앞으로의 스포츠 활동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미리 조심하여 사전에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건강해지기 위해서 하는 운동을 하다가 다쳐서 오히려 건강을 해치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을까?

편집국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9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