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한의과 진료실' 문열어

10월 25일 오전, 한의계·체육계 인사 30여명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 개최 김태완 기자l승인2018.10.25 12:25: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한의과 진료실이 공식 개설됐다.

대한한의사협회와 대한체육회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은 25일 오전 11시, 선수촌 메디컬센터 1층에서 한의계와 체육계 인사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의과 진료실 개소식을 가졌다.

이 날 개소식에서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의과 진료실은 스포츠 분야, 특히 근골격계 질환에 있어서 한의사가 최고라는 것을 다시 한번 입증해 줄 것이며, 많은 선수들이 한의약을 통해 체력과 경기력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언급하고 “대한한의사협회는 앞으로도 국가대표 선수들의 건강을 위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근 선수촌장은 “지금까지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가장 열악했던 것이 한의진료였다”고 설명하고 “이러한 차원에서 선수촌의 숙원사업인 한의진료를 실현할 한의과 진료실의 개소는 큰 의미가 있으며, 국가대표 선수들의 부상방지와 체력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개소식에 앞서 대한한의사협회와 대한체육회는 지난 6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한의과 진료실을 개설·운영한다는 내용의 ‘국가대표 운동선수 건강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업무협약을 통하여 대한한의사협회는 국가대표 선수들 및 임직원들에게 침과 뜸, 부항 등 각종 한의진료 제공과 올바른 한약복용 및 한의치료에 대한 지도·관리를 시행하며, 대한체육회는 한의과 진료실 개설을 위한 공간과 제반환경을 지원키로 협의했다.

이 같은 협의에 따라 지난 8월, 대한한의사협회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내 한의과 진료실 설치를 마치고 스포츠한의학 분야 전문 한의사(스포츠한의학회 장세인 부회장, 박지훈 의무이사)로 구성된 의료진을 투입해 진료를 진행해왔으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과 아시안 패러게임(장애인 아시안 게임) 등 국제적 스포츠행사를 마치고 마침내 공식적인 한의과 진료실 개소식 행사를 갖게 된 것.

8월부터 10월 현재까지 한의과 진료실에는 근골격계 부상이 잦은 투기와 구기를 비롯한 다양한 종목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내원해 침과 추나, 부항 등의 치료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금까지 대한한의사협회를 비롯한 한의계는 스포츠 분야에서 충분히 입증된 한의진료의 뛰어난 효과를 바탕으로 국가대표 선수촌에 한의과 진료실 개설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는 선수촌 내 한의진료소를 개설하여 하루 평균 100명 이상의 선수들과 임원들의 건강을 관리했으며, 2015년 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도 대회 기간 중 1000여명의 각 국 선수들과 취재진 등이 한의진료소를 찾았다.

특히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침 치료 공식 인정과 함께 올림픽 사상 최초로 한의진료소(한의 폴리 클리닉)가 개소되어 화제가 됐던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한의진료를 받은 선수와 임원의 95.6%가 치료에 만족감을 표시했으며, 한의진료실을 찾은 전 세계 42개국 선수와 임원의 재진비율이 60%에 육박할 정도로 한의약 치료의 인기가 높았다.

평창 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 역시 한의진료소에 내원한 선수들의 치료 만족도가 100%를 기록하고, 최근 막을 내린 인도네시아 아시안 패러게임(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도 한의사 진료인력이 파견돼 선수들의 부상방지와 건강증진을 도와 호평을 받았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한의약은 침과 추나, 부항과 뜸, 테이핑 치료와 한의물리치료 등을 통하여 훈련 및 경기 중 흔히 발생하는 근육과 인대, 관절 등의 손상과 통증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치료하는데 탁월하며,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하고 체력을 강화하는데 특화되어 있다”고 설명하고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한의과 진료실 개소는 스포츠 분야에서 한의약의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향후 국가대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한의약이 늘 곁에서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2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