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여름철 오염우려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에 나선다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을 활용한 현장신속검사 및 특별점검 실시 김호종 기자l승인2018.05.15 15:15: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오는 17일부터 10월 31일까지 17개 지방자지단체와 함께 수산물 위·공판장, 유통·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지도·점검 및 어패류 수거·검사 등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비브리오패혈증균(Vibrio vulnificus) 검출 시기가 점차 빨라지고 콜레라 환자가 재출현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을 활용하여 비브리오균 오염우려 수산물에 대한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위해 마련됐다.

올해 수산물 안전관리 주요 내용으로는 ▲유통·판매, 생산단계별 비브리오균 검사강화 ▲횟집, 수산시장 등 비브리오균 현장신속검사 및 특별점검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염 예방 홍보 등이다. 

유통·판매 단계에서는 6개 지방식약청과 17개 시·도가 합동으로 수산물 위·공판장 및 유통·판매업소에 대한 지도·점검과 어패류 수거·검사를 실시한다.

특히 해수욕장과 항·포구 주변 횟집(센터) 및 수산시장 등을 대상으로 오는 6월 18일부터 2개월간 비브리오균 현장신속검사와 특별점검 등 식중독 사전예방 관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식중독 신속검사 차량을 권역별로 순환 배치하여 횟집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수족관 물에 대한 비브리오균 오염 여부를 현장에서 신속검사하고 비브리오패혈증 발생 예방을 위한 홍보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생산단계에서는 해양수산부가 어패류의 안전성조사를 강화하고, 식약처와의 업무협약을 맺은 수협중앙회가 생산자 자율검사와 지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바닷물 온도가 올라가는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여 수산물의 안전한 구매‧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며, 간질환‧알콜중독 등의 질환이 있는 경우 치명적일 수 있으므로 특히 주의해야 한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등 고위험군의 경우에는 어패류를 충분히 가열·조리하여 섭취해야 하며, 날 것으로 섭취하는 횟감은 흐르는 수돗물에 2~3회 깨끗이 씻는 것이 중요하다. 횟감용 칼과 도마는 반드시 구분하여 사용하고, 사용한 조리도구는 세척‧열탕 처리하여 비브리오균의 2차 오염을 방지하는 것도 필요하다. 또한 식품을 구입 시 어패류는 장보기의 마지막에 신선한 것으로 구입하여 신속히 냉장·냉동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약처는 "향후 비브리오패혈증균 발생현황에 따라 단계별 검사를 확대 강화할 것"이라며, "소비자들에게도 안전하게 어패류를 구매·섭취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호종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8 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