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2018년 거침 없는 글로벌 진출 행보

김태완 기자l승인2018.05.15 14:18: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출시 4년째를 맞아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에서 진행된 메디톡스와의 손해배상청구 민사소송이 각하 결정을 받으면서 미국 진출의 불확실성을 제거한 것은 물론 연이은 글로벌 학회 참가, 선진국 임상 성과 발표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국과 유럽 진출을 통해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도약하는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겠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 나보타 미국 소송건 각하로 해외 진출 탄력 받을 것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카운티 법원은 지난 달 27일 재판 전 사전 미팅에서 메디톡스가 제기한 '나보타' 균주출처 민사 소송에 대해 '각하(dismiss)' 결정을 내렸다. 작년 10월 나보타 균주출처 논란이 미국법원이 아닌 한국법원에서 다룰 사건이라며 소송부적합 판정을 내린 것과 궤를 같이한다.

이에 대해 대웅제약은 "관할권도 없는 외국에서 소송을 신청해 나보타의 수출을 저지하려 했던 메디톡스의 의도가 무산됐다"며 "메디톡스가 한국에서 제기한 민사소송에 적극적으로 임해 진실을 밝히고 메디톡스에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로써 나보타의 미국 등 선진국 진출 속도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는 아직 민사소송이 진행중이지만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우수한 품질과 생산시설 확장, 선진우수품질제조관리기준(cGMP) 인증 진행 등을 통해 주요선진국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나보타의 빛나는 해외 임상 성과, 연이은 학회 참가로 시장 넓힌다

나보타의 임상결과도 빛을 발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2016년 1500여명의 미간주름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미국 임상 3상에서 나보타 투여 30일 후 주름 개선 정도를 나타내는 GLS 척도 4단계 중 2개 단계 이상 개선된 환자 비율이 70%에 육박하는 결과를 얻었다.

▲ 나보타의 미국 및 중남미학회서 임상결과 발표 현장

지난해 520명을 대상으로 한 유럽 및 캐나다에서 진행된 임상 3상은 앨러간사의 보톡스 제품과 직접 비교해 비열등성을 입증하는 등 효능과 안정성을 인정받았으며, 미국에서는 12개월간 반복 투여 임상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나보타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했다.

이와 같은 임상 결과를 최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미국미용성형외과학회’(ASAPS’ The Aesthetic Meeting)에서 발표했으며, 파트너사인 에볼루스사도 3월 모나코에서 열린 ‘세계안티에이징학회’(AMWC)에서 유럽 임상 결과를 발표하는 등 양사가 함께 나보타의 우수한 임상 결과 알리기에 나섰다.

또한 멕시코 칸쿤에서 개최된 중남미 최대 미용성형학회 중 하나인 ‘중남미피부과학회(RADLA 2018)’에서도 다양한 강연과 심포지움 등을 개최해 성황리에 부스를 운영하며 중남미 시장에서 나보타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신흥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대웅제약이 이러한 글로벌 학회 참가를 통해 지속적인 시장 확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는 2020년 전 세계 100개국 발매를 목표로 세계 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유럽·중국 등 글로벌 진출을 위해 주요학회 참석뿐만 아니라 4년째 국내에서 해외 의사 초청 프로그램 ‘NABOTA MASTER CLASS’를 개최하는 등 보툴리눔 톡신 시술의 글로벌 최신 지견 교류 및 글로벌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 나보타 마스터클래스 참가자 기념사진

대웅제약 박성수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임상결과 등 근거를 중심으로 한 나보타의 홍보와 마케팅을 진행해 이미 발매 중인 아시아와 중남미 시장을 더욱 확대하는 것은 물론,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것”라고 밝혔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8 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