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10명 중 7명 이상, ‘심뇌혈관질환' 몰라

심뇌혈관질환 인지도 높으면 환자 생존율 증가 김윤정 기자l승인2017.11.14 10:35: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심뇌혈관질환을 아시나요? 국내 성인 10명 중 7명 이상은 심뇌혈관질환이 무엇인지 잘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가 가장 낮았다.  

1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원광대 전북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이영훈 교수팀이 2013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를 이용해 만 19세 이상 성인 21만9461명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 관련 요인: 2013년 지역사회건강조사)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심뇌혈관질환은 심근경색ㆍ협심증 등 허혈성 심장질환과 뇌경색ㆍ뇌출혈 등 뇌졸중을 함께 가리키는 용어다. 심뇌혈관질환은 한국인의 대표적인 사망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심뇌혈관질환에 대해 알거나 들어본 적이 있는지’의 여부로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를 판정했다. 

연구 결과 국내 성인 중 심뇌혈관질환에 대해 알고 있거나 들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26.7%로, 10명 중 3명에도 미치지 않았다. 남성이 여성보다 심뇌혈관질환 인지도가 약간 높았지만 27.8%에 불과했다. 여성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는 25.8%였다.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경로론 TV가 18.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론 병의원  인터넷(5.6%), 보건기관(2.2%)의 순이었다.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는 음주 여부, 질병 유무에 따른 영향을 받았다.

음주 횟수에 따라 다섯 집단으로 나눴을 때,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가 가장 낮았다. 이들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중복 응답)는 20.9%에 불과했다. 월 2~4번 음주하는 사람의 인지도(31.2%),  주(週) 2~3회 음주하는 사람의 인지도(30.2%)보다 훨씬 낮았다.

고혈압ㆍ당뇨병ㆍ뇌졸중이 있으면 심뇌혈관질환 인지도가 비교적 높았다. 고혈압ㆍ당뇨병ㆍ뇌졸중 환자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는 각각 28.4%ㆍ27.2%ㆍ26.8%였다. 세 질병이 없는 사람의 인지도는 각각 21.5%ㆍ21.7%ㆍ21.3%였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응급실에 도착한 뇌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한 국내 연구에서 환자 또는 목격자가 뇌졸중 증상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는 경우 골든타임(뇌졸중 증상이 나타난 후 3시간 이내) 내 병원 도착 비율이 높았다”며 “심뇌혈관질환 인지도 상승은 결과적으로 환자의 생존율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윤정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7 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