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씨그리프테트라주, 올해부터 전 세계 24개국에서 접종 가능

4천여 명 대상 4건의 대규모 글로벌 임상 통해 우수한 면역원성과 안전성 보여 김태완 기자l승인2017.09.12 16:08: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노피 파스퇴르㈜(대표: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이하 “사노피 파스퇴르”)의 4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주’가 전 세계 24개국에서 접종된다.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2종의 A형 바이러스 주(A/H1N1, A/H3N2)와 2종의 B형 바이러스 주(B형 빅토리아, B형 야마가타)가 유발하는 인플루엔자의 예방 백신이다. 만 36개월 이상의 소아 및 성인 모두에서 접종 가능한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지난 해 유럽연합에서 판매 허가를 받은 데 이어, 국내에서 지난 6월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이번 북반구 인플루엔자 시즌(2017-2018) 동안 전 세계 24개 국가의 만 3세 이상 소아 및 성인에서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다. 

사노피 파스퇴르의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Baptiste de Clarens) 대표는 “사노피 파스퇴르는 여전히 간과되기 쉬운 인플루엔자의 사회적 부담을 덜고자 혁신의 최전선에 서있다”며 “박씨그리프테트라주가 만 36개월 이상의 소아 및 성인에서 허가를 받은 만큼, 인플루엔자에 의한 합병증 등 질병부담을 줄이고 전 세계 공중보건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향후 수 년 내 현재 보유하고 있는 3가 인플루엔자 백신을 4가 인플루엔자 백신으로 완전히 교체할 계획이다.

한편,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4개 대륙에 걸쳐 4천여 명이 참여한 4건의 대규모 글로벌 임상을 통해 우수한 면역원성과 안전성을 모두 확인한 프랑스 수입완제품으로 백신 전문 기업인 사노피 파스퇴르의 60여 년 독감 백신 공급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탄생했다. 100여 년 전통을 지닌 사노피 파스퇴르는 철저한 품질관리와 엄격한 공정을 거쳐 전 세계 150여 개 국가에 독감 백신을 공급하고 있다. 전 세계 유통되는 독감 백신의 40% 이상이 사노피 파스퇴르의 제품이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7 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