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전담전문의 덕분에 건강히 퇴원했어요”

가천대 길병원, 시행 6개월 째...환자 재입원율 및 의료분쟁 감소 효과 기대 문선희 기자l승인2017.09.12 11:47: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가천대 길병원에 지난 8월 중순 입원한 김모씨(57)는 지난달 22일 오후 늦게 자신의 주치의인 원내 입원전담전문의 상담실을 찾았다. 며칠 전 폐렴 증상과 빈혈로 담당 교수로부터 입원을 권유 받고 입원했던 그가 갑자기 기침이 심해졌기 때문이다. 마침 회진 시간을 맞추지 못해서 궁금했던 내용에 대해서도 물어볼 요량이었다.

길병원 내과 입원전담전문의 진재용 교수는 곧바로 김씨의 상태를 살피고, 의학적 처치를 취했다. 또 너무 걱정하지 말고,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할 것을 권했다.

정부의 ‘입원전담전문의 시범사업’에 발맞춰 가천대 길병원에서는 지난 4월부터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시행중이다.

호스피탈리스트 제도라고도 불리는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는 전문의가 병동에 상주해 ▲병력 청취에서 복잡한 검사에 이르기까지 진단과정 ▲응급 치료를 포함한 각종 수기와 약물을 사용한 치료 ▲검사 및 치료와 관련한 상담 ▲영양관리 등, 입원환자에 대한 통합적이고 포괄적인 진료를 수행하는 제도이다.

가천대 길병원은 내과 한 병동과 응급실에 총 3명의 내과 전문의이자 교수들이 환자들을 전문적으로 케어하고 있다. 기존의 내과 교수들은 회진 형식으로 입원 환자를 진료하지만 입원전담전문의들은 병동이면 병동, 응급실이면 응급실, 한군데에 상주해 담당 환자들을 진료한다.

김씨 경우처럼 입원전담전문의가 상주해 있는 내과 병동에 입원한 환자들은 입원과 동시에 전문의의 진찰을 받고 필요한 검사나 처치를 받으며, 언제든지 편리하게 전문의와의 대면 상담을 통해 자신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

입원전담전문의 병동으로의 입원은 외래 진료 시 담당 주치의와의 상담을 통해 이뤄진다. 이 때 외래 진료를 담당한 교수들은 주치의 역할을 입원전담전문의에게 넘기고 자문교수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실제 입원전담전문의 병동 시행 6개월째로 접어들면서 많은 환자들이 입원 치료를 받고 퇴원하였으며 매우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이 제도는 내년부터 본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입원전담전문의 진재용 교수는 “병동에 입원해 있는 환자들은 전문의가 곁에 상주하면서 직접 진료를 해 주고 있다는 데에서 안도감을 느끼는 것 같다”며 “주로 본인이 복용하고 있는 약이나 맞고 있는 주사제를 비롯해 평소에 궁금해했던 의학적 질문까지 다양한 문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회진시간 이외에도 많은 환자들이 상주하고 있는 상담실에 찾아 와 궁금한 점을 묻고 상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진 교수는 환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입원치료를 담당하는 교수라고 소개하기도 한다. 비교적 중한 내과질환으로 입원하게 되는 환자만 전문적으로 케어한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이다.

미국은 1996년 포괄수가제 확산, 환자안전 문제, 전공의 근무시간 상한제도 도입 등을 배경으로 호스피탈리스트 제도가 도입됐으며, 현재 5만여명의 호스피탈리스트가 의료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다. 입원전담전문의가 병실에 상주하면서 입원환자들의 재원일수가 줄고, 안전사고와 의료분쟁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환자나 보호자와의 대화 시간이 늘어나면서 입원진료 만족도는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이용해 무사히 퇴원한 김씨는 “요즘처럼 각박하고 삭막한 세상에 환자를 내가족같이 대해주신 의료진과 간호사께 너무도 감사드린다”며 “입원전담전문의께서 자상한 마음으로 친절하게 모든 상황을 설명해 줘서 감동을 받았고 덕분에 건강하게 퇴원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진재용 교수는 “안 좋은 병으로 입원하게 된 환자들이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통해서 좀더 신속하면서 동시에 포괄적인 진료를 받고서 확실하게 건강을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환자와 의료진 간 대화의 시간이 증가해 서로 더 깊이 이해할 수 있고 서로를 신뢰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져 가는 것도 큰 수확 중 하나”라고 말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17 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