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연고 ‘자운고’ 방사선 피부염 예방 효과 입증

경희의료원 공문규, 황덕상 교수 연구팀 김윤정 기자l승인2016.03.24 15:21: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방사선종양학회 공문규 교수

한방연고 제제인 ‘자운고’의 방사선 피부염 예방 효과가 확인됐다. 자운고는 상처 치료, 트러블 개선, 보습 등에 효능이 있는 한방연고다.

경희대학교 양한방임상연구위원회 공문규(경희의료원 방사선종양학과), 황덕상(경희의료원 한방부인과) 교수와 윤성우(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내과) 교수가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로 논문 제목은 ‘자운고가 유방암 환자의 방사선 피부염에 미치는 영향(The Efficacy and Safety of Jaungo, a Traditional Medicinal Ointment, in Preventing Radiation Dermatitis in Patients with Breast Cancer)’이다.

연구 결과는 보완대체의학 분야의 SCI급 학회지인 근거 중심 보완대체의학지(Evidence-Based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2016년호에 게재됐다.

방사선 피부염은 방사선 치료의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피부가 발갛게 되거나 열감, 가려움증 등이 나타난다. 방사선 치료를 받는 환자의 약 50% 정도가 2등급 이상의 중증 피부염을 겪는다.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 3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비교연구를 진행했다. A그룹(15명)은 방사선 치료 기간 자운고를 하루 두 번 가슴에 도포했고, B그룹(15명)은 자운고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두 그룹 간 방사선 피부염 발생 정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 차이가 나타났다.

자운고를 사용한 A그룹은 2등급 방사선 피부염이 46.7%, 3등급 방사선 피부염이 20% 나타난 반면, 자운고를 사용하지 않은 그룹에서는 2등급 78.6%, 3등급 50%의 방사선 피부염을 각각 보였다.

▲ 한방부인과 황덕상 교수

연구팀이 기준으로 삼은 방사선 피부염 등급(RTOG)은 미국 Radiation Therapy Oncology Group에서 정한 것으로 방사선 치료로 인한 피부 조직의 손상 정도를 측정한다. 등급이 높을수록 피부염이 더 심하다는 것을 뜻하는데 1등급은 일정 부위가 붓고 가려운 정도, 2등급은 전체가 붓고 피부의 일부가 벗겨지는 정도, 3등급은 전체가 벗겨지면서 진물이 나오는, 즉 화상을 입는 것과 비슷한 정도를 나타낸다.

공문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한방연고 ‘자운고’가 방사선 피부염 발생을 감소시키는 효능이 있고, 부작용이 전혀 없어 안전하고 효과적인 한방 연고임을 확인했다.”며 “이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더 많은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윤정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3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