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의 얼굴 갑상선암, 똑같은 권고는 ‘문제’

갑상선내분비외과학회, 수술-비수술 관찰 데이터 모아 근거 마련 문선희 기자l승인2015.10.13 11:36: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재복 수련이사

암센터가 7대암 권고안에서 갑상선암을 근거미흡으로 인해 선별검사로 권고하지 않은 가운데 관련 학회들이 근거 마련에 나섰다. 대한갑상선내분비외과학회(회장 윤정한)은 이번 권고안 마련에 갑상선암 전문가가 빠진 점과, 천의 얼굴인 갑상선 질환에 일률적인 잣대를 적용하는 것을 문제로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이를 뒷받침할 근거 마련을 위해 빅데이터 구축과 수술과 관찰 환자들의 비교 등 에비던스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

 

“권고안 마련에 갑상선 전문가는 빠져”

“갑상선암으로 1년에 400명이 사망하고 있습니다, 언론에서 갑상선암을 너무 별것 아닌 것처럼 호도하고 있는데 그래선 안 됩니다. 진행 빠른 암이 줄어드는 등 암 패턴이 바뀌는 과정의 진료 변화를 지켜보기도 전에 관련 학계의 의견은 무시하고 밀어붙이는 것이 문제입니다.”

갑상선 과잉검사 논란이 한 차례 지나간 뒤 지난 9월 국립암센터는 7대암 권고안에서 갑상선암을 추가해, ‘갑상선암은 근거가 불충분하므로 선별검사로는 권고하지 않는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갑상선내분비외과학회 측은 전문가가 배제된 권고안 마련에 섭섭함을 드러냈다. 이재목 수련이사는 “갑상선학회와 갑상선내분비외과학회에 전문가들이 1천 명 이상씩 있는데, 전문가들을 배제하고 예방의학자들이 만든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의미 있는 에비던스를 만들려면 만 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30년은 관찰해야 한다. 그러나 갑상선암은 발생빈도가 높아 사망률과 발생율을 지켜보기가 어렵다. 감기같이 흔한 병의 예후 판단이 어려운 것과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이어 “국민건강이 좋아진다면 권고안에서 갑상선암 선별검사가 빠진 것이 문제될 건 없다”며 “문제는 다 똑같이 적용하는 것이 문제다. 위 내시경을 그렇게 오래했어도 위암환자가 모두 오래 사는 것은 아닌 것처럼, 각각 질병 양상에 맞는 정책을 해야 하는데, 일률적인 권고가 아쉬운 것”이라고 강조했다.

▲ 박해린 총무이사

박해린 총무이사는 “질병이 확인되면 전문가와 상의해서 세침검사 여부를 결정하고, 진단후 수술이나 관찰을 여부도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며 “국민 건강권을 정부가 좌지우지하는 것이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으로 학회는 이러한 갑상선암 과잉진단 논란은 의학발전의 자연스러운 과정으로 보고 있다. 그 전에 수술을 많이 한 것은 암에 대한 기존의 교과서적인 처치였으며, 이제는 초기의 경우 관찰하는 쪽으로 가이드라인이 더 타이트하게 변화된 경향으로 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

이에 보조를 맞춰 학회는 갑상선암의 장기적 에비던스 마련을 위해 빅 데이터 등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병원별 수술, 비수술 관찰 케이스를 모아 예후와 변화에 대해 밝혀내는 등 근거마련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한편 학회는 지난 11일 아주대병원에서 추계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젊은 외과의사를 위한 심포지엄으로 이재복 수련이사가 프로그램을 담당했다. 구체적 프로그램으로는 갑상선 수술시 목이 쉬는 경과를 지켜볼 수 있는 신경 모니터링, 성대 성형수술을 비롯해, 목 상처 부위의 피부과 시술 등 갑상선 질환 초보 의사들을 위한 강의를 진행했다.

윤정한 회장은 심포지엄 인사말을 통해 “최근 여러 가지 대외적인 상황으로 갑상선암 빈도가 감소하고 수술 유예 등으로 진료에 애로가 많을 것”이라며 “이런 시기일수록 더 학문적인 토대를 굳건히 하고 대국민 계몽에 힘쓰자”고 격려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강정보센터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36길 4 (방배동, 약공회관 302호)   |  대표전화 : 02-588-8574~5  |  팩스 : 02-588-8576
제호 : 의료정보  |  등록번호 : 서울다 06677  |  등록일자 : 1997년 11월 19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6-01-77288
설립일 : 1998년 5월 1일  |  발행일자 : 매월 15, 30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김근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근종
이메일 : kmedinfo@hanmail.net  |  주사무소 전화번호 02-588-8575~6
Copyright © 2020 e의료정보. All rights reserved.